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PCR 검사 재개한담다 으이그 썰이 많다니까!

중국,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PCR 검사 재개

图片

2월1일부터 한국발 탑승객 적용

일본인 도착 비자 및 72시간/144시간 경유 비자 발급 재개

31일 열린 중국 외교부 기자 회견에서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중국의 코로나19 ‘을류을관’ 조정 후 일부 국가에서 중국 여행객들에 대한 비과학적 입국 제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이들 국가가 중국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를 중국은 단호히 반대하며 필요한 상호 조치를 취할 이유가 있다고 밝혔다. 

한국 외교부는 중국 정부가 2월 1일부터 한국발 입국자 전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다고 통보해 왔다고 알렸다. 검사 후 양성자는 재택 또는 숙소에서 격리되며 검사 장소, 비용, 격리 장소, 격리 기간 등은 파악 중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중국은 지난 8일부터 항공기 탑승 전 48시간 PCR 검사 음성 확인서을 제외한 해외 입국 도착자에 대한 PCR 검사와 격리를 폐지했다. 한국은 지난 2일부터 중국발 입국자에 대한 전원 PCR검사 및 단기비자 발급을 제한해 왔다. 중국 정부도 단기 비자 발급을 제한을 취했지만 도착 검사는 실시하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한국 정부가 중국인 단기 비자 제한 조치를 2월 말까지 연장하자 있어 이에 대한 상응 조치로 취한 것으로 보인다. 

대부분의 중국 네티즌들은 중국 정부가 상응 조치를 취한 것에 찬성의 뜻을 밝혔다.

한편 중국은 일본인에 대한 재일중국대사관은 비자 발급 업무를 재개하고 31일부터 중국이민국은 일본인에 대한 도착 비자 및 72시간/144시간 경유 비자 발급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한 총리, 중국발 비자발급 제한...

"28일 이전 해제할 수도 있어"

"전문가 검토가 우선...중국인 감염자 비중 등 데이터 불충분"

图片한국 한덕수 국무총리가 3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출입 기자들과 만나 백브리핑을 하고 있다. 

한국 한덕수 국무총리는 31일 중국발 단기비자 발급 제한 연장에 대해 “우리가 충분히 감내할 상황이 되면 2월 28일 이전 해제 여부를 검토할 것이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앞서 한국정부는 이달 말까지로 예정한 중국발 단기비자 발급 제한 조치를 다음 달 28일까지 한 달 더 늘리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한국정부는 지난 2일부터 중국인에게 단기 비자를 발급하지 않고 있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기자단 백브리핑에서 "우리가 가진 것은 입국하는 중국인들의 유전자증폭(PCR) 테스트 결과 정도이기 때문에 그런 상황들을 파악해보고 전문가 검토부터 시작해 해제 여부를 검토할 것이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또 "중국 비자 문제는 국내 문제이기 때문에 중국과는 통보도 하고 소통도 하고 있다"며 “전체 외국인 감염자 중 중국인 비중이라든지 중국 내 사정에 대해 확정 적인 충분한 데이터가 있지 않다"고 했다

추천콘텐츠:

阅读原文
阅读 100000+
1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