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지금 주민들이 이런말까지 한담다 !!! 이제는 아이 무섭음맴다 !! 김정은

지난 4월 '김정은 집권 10년' 경축하는 북한 주민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희준 기자] 북한이 외부 문물이 유입되는 데 대한 통제를 날로 강화하고 있지만, 대다수의 주민들은 한국 드라마나 영화 등을 시청한 경험이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4명 중 3명은 한 달에 1회 이상 해외영상을 시청하고 있으며 이 같은 콘텐츠를 경험한 뒤 한국 사회에 대한 호기심이 생겼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북한인권단체 국민통일방송(UMG)과 데일리NK가 발표한 북한 주민의 외부정보 이용과 미디어 환경에 대한 실태조사에 따르면 '한국을 포함한 외국 콘텐츠를 시청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50명 중 49명(98%)이 '예'라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올해 북한 주민 50명을 대상으로 전화 인터뷰를 통해 이뤄졌다. 다만 조사 대상 주민들이 외부의 전화 인터뷰에 응했다는 점에서 일반적인 북한 주민보다는 외부 접촉에 적극적인 성향일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인다.


어떤 종류의 외국 영상을 보는지 묻는 질문(복수 응답)에는 96%가 한국 드라마·영화, 84%가 중국 드라마·영화, 68%가 한국 공연, 40%가 한국 다큐멘터리, 24%가 미국 등 서방 드라마·영화를 봤었다고 답했다.


해외 영상을 얼마나 자주 보는지에 대해서는 28%가 매주 1번 이상, 46%는 매달 1번 이상, 1명은 거의 매일 본다고 답했다. 4명 중 3명꼴로 월 1회 이상 해외 영상을 보는 셈이다. 두세 달에 1번 정도 본다는 답변은 20%였다.

외국 영상을 접하는 경로(복수 응답)는 가족이나 친척으로부터 빌린다는 응답이 64%로 가장 많았고, 친구에게 무료로 빌린다 50%, 현지 장마당에서 샀다 22% 등 응답이 뒤를 이었다.


응답자들은 북한 주민이 필요한 외국 정보(복수응답)로 한국에서 만든 문화·예능 프로그램(74%)이나 한국 뉴스(72%), 일상생활에 유용한 정보(68%) 등을 꼽았다. 북한 관련 뉴스라고 답한 비율은 44%로 나타났다.


특히 한국이나 다른 해외 영상 콘텐츠를 본 뒤 달라진 점으로 79.2%가 한국 사회에 호기심이 생겼다고 답했다. 한국식 화법을 배우기 시작했다는 응답이 56.3%, 한국 옷 스타일을 따라 했다는 반응이 39.6%로 나타나기도 했다.


다만 이런 해외 영상 시청은 다소 폐쇄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누구와 같이 보는지 묻는 질문(복수응답)에 응답자 90%가 '직계가족'이라고 답했고, 64%는 '혼자 본다'고 했다. '친구나 이웃과 함께 본다'는 답변은 18%에 그쳤다.


북한은 2020년 12월 남측 영상물 유포자를 사형에 처하고 시청자는 최대 징역 15년에 처하는 내용의 '반동사상문화배격법'을 제정하는 등 외부 문물 유입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북한의 국경 봉쇄로 북·중 교류가 차질을 빚으면서 북한에 대한 정보 전파가 한층 어려워진 영향도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한편으로는 지난 몇 년간 북한 내 미디어 환경이 계속 발전하면서 컴퓨터를 사용하는 주민들이 매우 증가했고 마이크로SD 카드 같은 저장 장치도 더 흔해진 것으로 전해졌다.


추천콘텐츠:

阅读原文
阅读 100000+
1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