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고 !! 연길시 중요 통고 !!! 자가 격리

오미크론BF.7 변이주는 북경 이번 전염병상황의 주요 바이러스이다. 북경우안병원 감염종합과 주임의사, 소탕산방창병원 의료전문가 리동증은 BF.7변이주는 국내 오미크론‘가족’내에서 전파력이 가장 강한 아종분지로서 그 전염성이 보다 강하고 은페성이 보당 강해 예방통제난도가 더 커졌다면서 시민들이 이런 점을 감안해 보호를 더욱 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만약 이웃들이 동의하면 감염자 스스로 자가격리해도 되는가?

리동증은 BF.7아종분지가 유발한 증상은 오미크론의 기타 변이주와 비슷하게 주로 상호흡기관증상으로 표현되는데 환자들은 발열, 기침, 인후통, 후각과 미각 감퇴 등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면서 소수사람들에게 구토, 설사 등 소화기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며 극소수의 사람들에게 후각과 미각 감퇴 등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소개했다.

현재 북경시는 부동한 등급의 신종코로나페염 바이러스감염자에 대해 부동한 치료수단을 취하고 있다. 무증상감염자들은 잠시 약을 사용하지 않고 치료하지 않는다. 리동증은 “하지만 우리는 그중의 중증고위험군체, 례를 들면 로인, 기저질환 환자 등 면역력이 낮은 사람들 혹은 장기적인 흡연자, 비만인원, 임신말기 임산부들을 구분해낸다. 이런 사람들이 감염되면 중증사례로 발전할 위험이 비교적 높기에 우리는 그들에 대해 보다 밀접한 모니터링을 진행한다.”고 말했다.

경증, 보통형 사례에 대해 북경시는 의료구조치료에서 주로 증상에 맞게 치료를 한다고 한다. 리동증은 “례를 들면 환자가 발열, 기침 등 증상이 있으면 우리는 해열, 진통 약물로 환자의 불편한 증상을 완화해준다. 일부 경증, 보통증 환자들이 전문가의 평가를 거쳐 병세에 비교적 큰 진전위험이 있으면 항바이러스약물로서 치료한다.”고 말했다.

만약 이웃이 동의하면 양성인원을 방창병원에 가지 않고 자가격리하는 것을 현재 실현할 수 있을가?

리동증은 무증상감염자 대다수가 자가관찰을 하고 싶어한다. 하지만 그는 의사로서 림상에서 일부 로인들이 감염된 후 중증사례로 발전하거나 원유의 기저질환이 심각해지는 것을 분명히 보았다고 밝혔다.

때문에 로인, 환자 혹은 곧 시험에 참가하거나 중요한 업무를 처리해야 하는 사람들이 같은 사회구역에 있다면 이에 대해 부동한 견해를 갖고 있을 것이다. 리동증은 “만약 정확하게 ‘한 가정, 한가지 책략’, ‘1인1책’을 할 수 있다면 물론 가장 좋은 것이다. 하지만 전문인원이 사회구역 환경, 가정의 통풍과 하수조건 등을 평가하는 것을 통해 주위 주민들의 안전을 확보해야 한다. 현재 믿음직한 평가방법이 없고 많은 사회구역에서도 이를 실현할 수 없기에 집중격리를 취하는 책략은 현실정황을 고려한 것이다.”고 말했다.

리동증은 오미크론 BF.7 변이주의 전염성이 확실히 ‘강해’졌는바 오미크론은 자신을 전파하는 보다 적합한 책략을 ‘취했다’고 말했다. 오미크론변이주는 주요하게 상호흡기관에서 번식하는데 “감염자는 재채기를 하지 않고 기침, 큰 소리로 말해도 바이러스를 배출하여 주위 사람들에게 전염시킬 수 있다. 때문에 우리는 일상보호에 더욱 중시를 돌려야 한다.”고 말했다.

리동증은 두 사람이 얼굴을 맞대고 말할 때 만약 모두 의료용 외과마스크를 착용했다면 감염위험이 크게 내려간다면서 시민들이 외출할 떄 최대한 전 과정에서 과학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얼굴과의 밀착도 때문에 보통 의료용 외과마스크는 N95, KN95 마스크보다 밀페성이 강하지 않고 방호성이 좋지 못하다. 시민들이 병원, 공기류통이 제대로 되지 않는 지하슈퍼마켓, 오락장소 혹은 대중교통을 탑승하는 등 위험등급이 더욱 높은 곳으로 갈 때 보호등급이 더욱 높은 N95, KN95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건의한다.

추천콘텐츠:

阅读原文
阅读 100000+
1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