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 !!! 지금 한국에 계시는 조선족분들 보쇼 !! 몽땅 탄식만 나옴다 !!

<앵커>

지난 달 정부가 가스요금을 올리면서 고지서를 받아든 집집마다 탄식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요금이 급등하면서 도시가스 관련주도 고공행진 하고 있는데요.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와 알아봅니다. 산업부 방서후 기자 나와 있습니다.

방 기자, 최근 도시가스 요금 청구서를 받고 놀란 분들이 많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10월 도시가스 사용분에 대한 요금 청구서가 11월 들어 나오기 시작했는데, 이 인증글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속출하고 있습니다.

정부가 지난 5월과 7월, 그리고 지난 달까지 총 세 번 요금을 올리면서 누적된 인상분이 요금 폭탄으로 돌아온 건데요.

실제로 적게는 두 배, 많게는 열 배 이상 한달 전보다 요금이 폭등했다는 내용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습니다.

문제는 아직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되기 전이라 난방 장치 사용이 많지 않을 텐데, 벌써부터 이렇게 비싼 요금을 물어야 한다는 점에서 앞으로 겨울을 어떻게 나야 하느냐며 이용자들의 한숨이 짙어지고 있습니다.

<앵커>

분명 저도 평상시랑 비슷하게 쓴 것 같은데 청구서 받고 깜짝 놀랐거든요.

요금이 이렇게 오른 이유가 뭡니까?

<기자>

가장 근본적인 원인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불거진 에너지 대란입니다.

러시아가 유럽으로 공급하던 가스를 감축하면서 액화천연가스(LNG) 등의 가격이 올랐고, 이 영향으로 국내 도시가스 요금까지 오른 겁니다.

일단 도시가스 소비자 요금이 어떻게 산정되는 지부터 보겠습니다.

크게는 한국가스공사의 도매요금과 도시가스사의 소매공급비용을 합한 요금 단가에 가스 사용열량을 곱하면 됩니다.

사용 열량은 가구마다 다를테니 단가를 기준으로 살펴보면요. 도매요금이 전체의 87%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나머지 13%가 소매공급비용입니다.

먼저 도매요금은 가스공사가 가스를 들여오는데 쓰는 원료비와 도매공급비용으로 나뉘는데요. 원료비가 평균 93%를 차지합니다. 따라서 가스 가격이 오르면 당연히 원료비에 반영되겠죠.

그리고 도매공급비용. 이건 소위 가스공사가 도시가스사에 가스를 팔 때 붙이는 마진 같은 건데, 공공요금인 만큼 마음대로 책정할 수 없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승인이 필요한데요.

그럼에도 에너지 가격이 폭등하자 정부가 상승분을 반영하면서 지난해 대비 도매요금이 주택용 기준 40% 이상 올랐습니다.



여기서 끝이 아니죠. 이번엔 도시가스사가 이 40% 오른 도매가격에 소매공급비용을 붙입니다.

도매공급비용이 가스공사의 마진이라면, 소매공급비용은 도시가스사의 마진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역시 공공요금이기 때문에 임의로 정할 수 없고, 정부가 아닌 지방자치단체장이 외부 전문기관의 용역을 거쳐 승인합니다. 다만 이 소매공급비용은 대부분의 지자체들이 동결한 상황이고요.

요약하면 전체 소비자 요금의 약 90%를 차지하는 도매요금이 큰 폭으로 오르면서 전체 요금을 끌어올렸고, 당연히 한겨울 보다는 많지 않겠지만 난방 장치 사용이 증가하는 시점이 맞물리면서 이전보다 높은 가격의 청구서를 받아들게 된 겁니다.

<앵커>

관련주들 흐름도 살펴보죠. 도시가스 요금이 오른 만큼 주가도 힘을 받고 있나요?

<기자>

도시가스 시장 점유율 1위 삼천리는 올 들어 320% 폭등했고, 2위 서울도시가스도 같은 기간 151%나 뛰었습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펀더멘털에 비해 주가 수준이 과열됐다고 입을 모읍니다.

도시가스 도매요금이 올라서 전체 요금이 오른 것이기 때문에 가스공사의 이익이 늘어날 수는 있지만, 도시가스사들이 얻는 이익은 요금이 오르기 전에 비해 차이가 없을 거라는 이유에서입니다.

그러면 도시가스사들의 마진인 소매공급비용이 올라야 이익도 늘어날 텐데, 일단 올해는 동결됐고 오르더라도 지자체들이 비용을 산정하는 내년 7월에나 가능할 전망입니다.

하지만 소매공급비용을 승인하는 주체가 중앙정부가 아닌 정치적인 표심에 의해 좌우되는 지자체라는 점 때문에 상승폭은 미미할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로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자체들은 최근 6년 간 외부 전문기관으로부터 소매공급비용 인상안을 제출 받고도 1~2차례 올리는 데 그쳤습니다.

인상폭도 한번에 1㎥당 50~60원 오르는 도매요금 대비 2% 수준입니다.

전국 도시가스 보급률이 85%를 넘기면서 가스 판매량을 획기적으로 늘리기는 힘들고, 판매 단가에 영향을 미치는 소매공급비용 인상도 쉽지 않은 상황에서 가스만으로는 도시가스사들의 성장을 점치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앵커>

그러면 도시가스 회사들은 앞으로 뭘해서 돈을 벌어야 하나요?

<기자>

도시가스 산업이 정체기에 접어들면서 삼천리를 비롯한 도시가스사들은 연료전지 사업을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삼고 있습니다.

연료전지 발전은 수소와 산소의 전기화학 반응을 통해 열과 전기를 생산하는 친환경 발전 방식인데요.

메탄(CH4)이 주성분인 도시가스(LNG)에서 수소를 추출해 산소와 결합시키면 열과 전기를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기존 LNG 발전에 비해 이산화탄소 배출이 절반 수준인데다 황산화물과 미세먼지 발생, 오·폐수 배출이 없고 소음도 적기 때문에 도심지에도 발전소 설치가 가능하고요.

지난 6월 청정수소 판매와 사용을 의무화하는 수소법 개정안이 통과되고 연말 시행을 앞두고 있는 만큼 관련 시장도 크게 확대될 전망입니다.

실제로 현재 전국에 설치된 연료전지 발전소는 약 800MW 규모로 5년 전 대비 160% 증가했고요.

삼천리만 하더라도 전체 매출 대비 12%에 불과했던 발전 부문 매출 비중이 올해부터 20% 이상으로 꾸준히 성장할 전망입니다.

추천콘텐츠:

阅读原文
阅读 100000+
1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