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영부인 김건희 여사 !! 제발 좀 가마이 있지 ... 계속 비공개로 머 하는가 보쇼

김건희 여사가 2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윌리엄 루토 케냐 대통령 부인 레이첼 루토 여사와 환담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김건희 여사가 23일 오후 윌리엄 루토 케냐 대통령 배우자인 레이첼 루토 여사와 환담했다. 이번에도 풀(대표취재) 기자 없이 대통령실 전속 촬영 담당자만 동행한 채 진행됐다. 환담 결과는 서면 브리핑으로 전달됐다. 김 여사의 캄보디아 프놈펜 일정을 둘러싼 ‘조명 동원’ ‘콘셉트 촬영’ 논란은 대통령실의 형사고발 조치로 확전했다. 계속된 비공개 행보로 정보가 투명하게 전달되지 않는 점이 논란의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 여사는 이날 루토 여사와 환담에서 동물학대 금지, 기후변화 등 공통의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 부대변인에 따르면 루토 여사가 한국의 빠른 경제성장 비결을 묻자 김 여사는 한국 국민의 부지런함과 단결성, 교육에 대한 열정 등을 말했다. 김 여사는 또 새마을운동을 소개하며 최근 아프리카 여러 국가들이 새마을운동을 도입하려 한다고했다. 김 여사는 이어 40년만의 최악이라는 가뭄으로 힘들어하는 케냐 국민과 동물들에 대해 언급하며 “인간과 동물이 함께 공존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같이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고, 루토 여사도 기후 변화 문제의 심각성에 동의를 표했다고 이 부대변인은 전했다.

이처럼 비공개·사후 통지 형태로 이뤄지는 김 여사의 일정은 논란으로 이어지고 있다.

대통령실은 전날 김 여사의 프놈펜 심장질환 소년 방문 일정과 관련해 ‘빈곤 포르노’ ‘콘셉트 촬영’이라고 비판하고 조명을 사용해 사진을 찍었다고 주장한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형사고발했다.

대통령실은 장 최고위원이 ‘가짜뉴스’로 국익을 훼손했다는 입장이지만, 전속 일정으로 일관하는 김 여사의 행보가 논란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비판 또한 제기된다. 취재진 접근이 허용되고, 공개적으로 취재·보도가 이뤄졌다면 그 같은 논란이 발생할 여지가 줄었을 거란 이야기다. 앞서 대통령실은 김 여사의 심장병 소년 관련 일정 비공개에 대해 “상대쪽에서 부담을 느낀다” “개인적인 치료, 회복 등을 위해 의료진과 상담하는 내용을 공개할 이유가 없다”고 해명했다. 다만 이 해명과 별개로 최근 김 여사 대외 행보 전체가 형식과 성격을 불문하고 비공개로 진행돼 왔다. 윤석열 대통령의 이번 동남아 순방에서 김 여사의 캄보디아 프놈펜, 인도네시아 발리 일정은 모두 취재진 접근이 허용되지 않았다.

김 여사가 대외 행보를 재개한 것은 지난달 중순부터다. 대통령실은 지난달 13일 김 여사가 전날 ‘양천 아동 학대 사망 사건’ 2주기를 맞아 경기도 양평 묘역을 참배했다고 알리고, 대통령실 전속 촬영 담당이 찍은 것으로 추측되는 사진을 제공했다. 같은 달 18일에는 역시 전속 촬영 동반으로 대한적십자사 바자 행사 일정이 진행됐고, 그 사이 김 여사가 지난 8월 경기도 성남의 노숙인자활시설 ‘안나의집’에서 배식 등 봉사활동을 했다는 소식이 안나의집 측을 통해 전해졌다. 대통령실은 이후 언론 공지 형식으로 김 여사가 안나의집 봉사에 나서게 된 배경 등을 설명했다.

김 여사는 양평 묘역 참배 전까지 3개월 가량을 일정을 최소화하며 잠행해왔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민간인 동행, 사적채용 등 김 여사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면서 ‘리스크 관리’에 나섰다는 해석이 이어졌다. 대외행보 재개 후 모든 일정을 전속 동반으로만 소화하고 있는 것 또한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추천콘텐츠:

阅读原文
阅读 100000+
1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