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부남 톱스타 유흥업소 여자들 데리고 ‘원정 골프’ 다닌 사실 들통났다

图片

40대 유부남 톱스타 A 씨의 충격적인 사생활이 보도됐다. 40대 유부남 톱스타 A씨가 일본 한인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여성들을 동반해 원정 골프를 친 것으로 드러난 것이다. 본 사건으로 인해 적지 않은 파장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이 되고 있다.

SBS 연예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톱스타 A씨는 지난달 31일 오전, 국내 연예기획사 대표와 함께 일본 치바현에 위치한 고급 골프 리조트에서 여성 2명과 함께 시간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여성들은 한국인으로 일본 도쿄 중심부 아카사카에 위치한 한인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여성들이라고 한다. 이들은 브로커를 통해 실체가 없는 법인을 설립하는 방식으로 비자를 받아 일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일본에서 영주권이 없는 한국인 여성이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것은 엄연한 불법이다.

图片

이에 대해 연예기획사 대표 B씨는 “A씨와 한일합작 드라마 캐스팅을 상의하는 업무 목적의 자리였으며, 한 달 전에 약속된 자리였기 때문에 갑작스럽게 취소할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반한 해외 골프 라운드와 저녁 식사가 통상적인 업무적인 목적의 접대 행위로 볼 수 있는지 지적이 나올 수 있는 대목이다.

이날 네 사람의 골프 비용과 술을 포함한 저녁 식사는 연예기획사 대표 B씨가 법인카드로 결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图片

톱스타 A씨 측은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여성인지 전혀 몰랐다. B씨가 아는 사람이라고 해서 그날 골프를 치기 전에 처음 본 게 전부”라면서 “일반적으로 골프 라운드를 하고 식사를 함께 하지 않나. 그런 의미로 함께 저녁 식사를 한 것이며 술집에 가지도 않았다.”고 해명했다.

연예기획사 대표 B씨 역시 “원래 나오기로 했던 여성 지인이 있었는데, 몸이 아프다고 해서, 전날 골프를 칠 수 있고 일본어에도 능통한 여성들을 급히 소개해준 것”이라고 해명하면서 “비즈니스 만남으로는 부적절하게 비춰질 수 있다는 걸 뒤늦게 생각하게 됐지만, 언어가 잘 통하지 않고 환경이 낯선 외국이었기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이름이 누군지 궁금하다”, “드라마 상의하러 가는데 업소녀가 왠말??”, “조금 더 자세히 알아볼 필요가 있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현재 본 소식은 각종 언론사 및 커뮤니티로 퍼지며 곧 추가 정보가 공개될 수도 있는 상황이다.

추천콘텐츠:

阅读原文
阅读 100000+
1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