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계시는 조선족분들 몽땅 보쇼 !! 문자 이렁거 오면 누르면 그냥 자살하게 된담다 !!!

스미싱 조직 인출책 A씨가 50대 남성 B씨의 개인정보를 탈취해 만든 신용카드로 명품 쇼핑을 하고 있다. MBC 뉴스투데이 캡처

[서울경제]

30대 남성 A씨가 스미싱 문자를 통해 50대 남성 B씨의 휴대전화를 해킹 후 1억 상당의 돈을 가로채는 범행을 저질렀다. 이로 인해 B씨는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인출책 A씨(37)가 속한 중국 현지 피싱 조직이 지난 6월 택배회사를 사칭한 문자메시지를 50대 남성 B씨에게 보냈다.

이들은 문자 속 링크를 통해 휴대전화의 개인정보를 빼돌릴 수 있는 악성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했다. 그리고는 빼돌린 개인정보를 이용해 B씨 명의의 또 다른 휴대전화와 신용카드를 발급받았다.

이렇게 만든 신용카드는 명품 쇼핑을 하거나 억대 외제차를 빌려 타는 데 이용됐다. A씨가 일주일 만에 탕진한 B씨의 돈은 9900여만 원에 달했다.

이 과정에서 새로 발급된 카드의 모든 결제 내역이 피싱 조직이 개통한 휴대전화로 전송됐다. 이 때문에 B씨는 범행을 눈치채지 못하다가 뒤늦게 사기를 당한 걸 알고 지난 6일 극단적 선택을 했다.

경찰은 사기 등 혐의로 A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 A씨는 검거 당시 100여 명이 동시 투약할 수 있는 양의 필로폰도 소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악성 앱이 설치되고 나면 핸드폰의 모든 권한이 탈취된다. 기능들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기 때문에 (범행을) 인지하는 것이 늦어질 수 있다”며 “(확인되지 않은) 링크는 가능하면 클릭하지 마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경찰은 A씨의 여죄와 공범 등 피싱 조직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한편 스미싱은 악성 애플리케이션 설치 주소가 포함된 휴대폰 문자(SMS)를 대량으로 전송 후 이용자가 악성 앱을 설치하도록 유도해 금융정보 등을 탈취하는 신종 사기 수법이다. 스미싱의 주요 유형으로는 △검찰 등 사법기관 사칭해 정보 또는 송금 요구 △가족·지인 사칭해 정보 또는 송금 요구 △금융회사 사칭해 저리 대출 등 안내 △택배 주소지 정정 등으로 URL 클릭 유도 등이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추천콘텐츠:

阅读原文
阅读 100000+
1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