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동포 자녀라서? 경찰이 부실 수사 .. 아동 학대 축소 의혹 논란

图片

중국동포 어린이가 다니는 부천의 어린이 집에서 아동 학대가 있었는데 경찰 조사 때 CCTV 증거가 있는데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고 축소했다"며 중국동포 A 씨는 말했다.

아동 학대의 피해자인 중국동포 A 씨는 부천 경찰에서 2021년 5월 10일 아동학대 신고 사건이 부실 수사가 됐다며 아동학대 피해자 중국동포 A 씨는 경찰을 원망하고 있다. 그러나 피해 아동 부모의 영상 열람으로 인하여 부실 수사는, 영상 누락 등이, 축소 된 것을  발견하였다. (부실 수사 혐의누락 (73건 )다수의 피해자 묵임(5명) 등. 다수의 영상자료가 누락된 체 수사가 됐다며 A 씨는 말했다.


한편 중국동포 A 씨는 이 사건을 담당한 경기 남부경찰청 담당 수사관의 파면과 부천시청 아동 보호전담팀, 수사담당자의 파면을 해야 한다며 목청을 높이며 말했다.

한편 구약식 처분을 내려준 부천지검 담당 검사 그리고 제대로 확인하지 아니하고 벌금형 2백만 원에 아동 학대방지 이수 프로그램 40시간으로 내려주신 판사님에 대한 책임과 경기 남부 경찰청에 해당 사건을 재 수사해야 한다며 중국동포 A 씨는 목청을 높였다.

중국동포 A 씨가 열람한 자료 중, 검찰 수사자료를 피해자 아동 부모가 영상열람을 하면서 기록한 내용 들이 다음과 같으나 이 내용이 누락된 체 부실 수사가 됐다며 중국동포 A 씨가 제보한 내용이다.

추천콘텐츠:

阅读原文
阅读 100000+
1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