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여자 윤대통령 이xx들 ......헉 발칵 뒤집혔슴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의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난 뒤 미국 의회를 겨냥한 듯 욕설과 비속어를 쓰는 장면이 방송 카메라에 포착됐다. 논란이 커지자 대통령실은 욕설은 한국 국회를 향해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뉴욕의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해 바이든 대통령과 48초 동안 대화를 마친 뒤 행사장을 빠져나가면서, “국회에서 이 ××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여겨지는 발언을 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이 윤 대통령 옆에 있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행사에서, 다른 나라가 말라리아·결핵 등의 퇴치를 위해 내놓은 기여금을 거론하며 “의회의 우리 파트너들과 협력해 국제기금(글로벌 펀드)에 60억달러를 추가 기부해 전체 금액을 140억달러로 만들 것”이라고 연설했다. 욕설과 비속어가 섞인 윤 대통령의 발언은 바이든 대통령의 ‘질병 퇴치 기여금 구상’에 미국 의회가 제동을 걸 수 있다는 뜻을 나타낸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대통령실은 애초 “사적 발언을 외교적 성과(문제)로 연결시키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했다. 그러나 논란이 커지자 22일(현지시각) 김은혜 홍보수석이 나서 “윤 대통령은 ‘국회에서 승인 안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윤 대통령이 행사 연설에서 한국이 예산에 반영된 1억 달러 공여 약속을 했으나 예산 심의권을 장악한 거대 야당이 이를 거부하면 나라의 면이 서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를 박진 장관에게 전달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김 수석의 해명대로라면 윤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욕설을 한 것이 되기 때문에 논란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추천콘텐츠:

阅读原文
阅读 100000+
1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