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마음 아파 힘들었다” 장윤정 아들 연우가 어린이집 화장실에서 안 나온 이유

图片


가수 장윤정이 아들 도연우 군을 보고 마음 아팠던 사연을 털어놨다.


MBC 예능 프로그램 '물 건너온 아빠들'에서는 MC 장윤정, 인교진, 김나영이 '아이 어린이집은 몇 살부터?'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나영은 먼저 "저는 24개월이 지나서 보냈다"며 경험담을 털어놨다. 그는 "저희 아이만 말을 못 했다. 그래서 다른 애들이 괴롭힐 때 당하고 있으면 어쩌나 싶어서 어린이집에 물어봤다. 말만 못 할 뿐이지 의사 표현을 다 한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图片


이에 장윤정은 "연우는 네 살에 보냈다. 섬세하고 수줍음이 많은 아이다. 늦게 보냈는데도 너무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图片

图片

图片

图片

图片

图片

图片

图片


이어 "매일 아침 이별하는 시간이 너무 힘들었다. 걱정돼서 전화해보면 자꾸 화장실에 가 있다고 하더라. 화장실에서 뭐 하냐고 물어보면 화장실 창문에서 우리 집이 보여서 집을 보고 서있다는 거다. 마음이 너무 아파서 굉장히 힘들었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추천콘텐츠:

阅读原文
阅读 100000+
1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