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혐의' 연예인, 체포 당시 CCTV 보니…'휘청휘청' 불안정한 걸음걸이

마약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이상보(41)의 체포 당시가 담긴 폐쇄회로TV(CCTV)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11일 SBS '8뉴스'는 이상보가 휘청거리며 거리를 걷고 있는 모습을 담은 폐쇄회로TV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이상보는 노란색 티셔츠를 입고 불안정한 걸음걸이를 보였다.

다른 폐쇄회로TV 영상에서는 경찰에 체포된 이상보가 연행이 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티셔츠에는 구토를 한 자국이 남겨 있기도 했다.

앞서 지난 10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40대 남성 A씨를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향정)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배우로 알려진 A씨는 이날 오후 2시쯤 마약을 투약한 채 거리를 돌아다녔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약에 취한 것으로 보이는 남성이 걸어다닌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고, 이후 경찰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A씨의 자택에서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간이 시약 검사 결과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뉴스1 확인 결과, A씨는 배우 이상보로 드러났다. 이상보는 1981년생으로, 지난 2006년 드라마 '투명인간 최장수'로 데뷔했다. 이후 여러 드라마에서 조연으로 출연했고, 지난해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 주연으로 출연한 바 있다.

현재 이상보는 해당 소식이 전해진 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도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상보는 소속사 없이 홀로 활동 중인 상황. 이에 이상보 측의 별다른 입장은 확인할 수 없는 상태다.

图片

图片

추천콘텐츠:

阅读原文
阅读 100000+
100000+